당원가입
당비납부
페이스북
밴드

미래통합당 경기도당

  • 홈페이지
  • 로그인
당원가입안내 바로가기당원납부안내 바로가기주요일정 바로가기

Home > 미디어 > 국민의힘 주요뉴스

제목 대통령의 무지한 경제 인식, 또 한 번의 순방 망신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 [민경욱 대변인 논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6-17 11:02:02

스웨덴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 시간) 안드레아스 노를렌 의회 의장 등 스웨덴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한국은 미국식 발전모델에 따라 높은 성장을 이뤄냈다. 하지만 그만큼 극심한 양극화가 생겨나는 등 풀어야 할 과제도 많다”고 밝혔다고 한다.

 

보는 눈과 듣는 귀를 의심케 한다. 정말 대한민국 대통령이 한 말이 맞는가.

 

대한민국은 전쟁의 폐허를 딛고 대한민국만의 경제성장 모델로 번영을 이룩했다. 조선과 반도체 등 미래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정부와 국민이 한 몸이 되어 치열한 노력과 땀을 흘린 결과물이었다. 이런 모델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도 어렵다. 그런데도 대통령의 생뚱맞은 발언은 도대체 어떻게 나오게 된 것인가.

 

양극화 문제도 잘못 짚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으로 ‘부자를 더 부자답게, 빈자를 더 빈자답게’ 만들어 온 것은 문재인 정권이다. 참회록을 써도 모자를 판에 지금이 포용국가 운운할 때인가.

 

뿐만 아니다.

 

대통령은 ‘미국식 발전모델’이라는 특정 국가와 특정 모델을 거론하며 양극화의 부작용을 거론했다. 명백한 외교적 결례다. 국내정치용으로도 부적절한 발언을 이역만리 타국 의회 지도자들 앞에서 한 배경은 무엇인가.

 

대통령이 최소한의 외교적 수사조차 망각하고 이렇게 나라망신을 시킬 거라면 순방은 왜했는가. 대통령이 앞장서서 또 한 번의 외교참사를 썼다.

 

대한민국 역사상 이렇게까지 무지한 대통령은 없었다. 대통령의 현실인식 부재인가 경제 참모들의 ‘인의장막’ 때문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무지한 경제인식으로 대한민국을 망신시킨데 대해 각성하고, 잘못된 진단에, 잘못된 처방으로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는 경제참모들을 즉각 경질하라.

 

대통령의 무지한 경제 인식, 또 한 번의 순방 망신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

 

 

2019. 6. 15.

자유한국당 대변인 민 경 욱





이전글 스웨덴에 울려퍼진 대통령 연설, 정녕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가. [전희경 대변인 논...
다음글 U-20 준우승,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전희경 대변인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