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가입
당비납부
페이스북
밴드

미래통합당 경기도당

  • 홈페이지
  • 로그인
당원가입안내 바로가기당원납부안내 바로가기주요일정 바로가기

Home > 미디어 > 국민의힘 주요뉴스

제목 공영방송 KBS의 몰락,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최소한의 정도는 지켜라 [전희경 대변인 논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7-10 11:43:38

문재인 대통령의 ‘G20 행사불참KBS5일 메인 뉴스에서 “(G20 불참에) 합당한 이유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KBS의 정권 옹호방송이 도를 지나쳤다. KBS는 시청자들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이지, 언론의 기준은 커녕 상식수준의 비판기능도 상실한 정권홍보방송이 아니다.

 

공영방송 KBS의 몰락,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최소한의 정도는 지켜야 하지 않겠나.

 

다분히 주관적 인식에 기초한 편향된 여론 호도는 청와대 홍보와 노골적 정권 비호가 맞물려진 결과다. 어그러진 정권 줄서기, 비루한 나팔수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 대부분이 참석한 주요세션 7개 중 4개에 불참했다. 양자회담 때문에 참석 못했다지만, 시간상 참석이 불가능할 정도는 아니었다.

 

행적이 불분명한 사각 시간대에 대체 어떤 일이 있었는지 청와대는 끝까지 공개하지 않았다.

 

판문점 미북 회동에 올인하는 통에 집중할 여력이 없었을 것이라는 세간의 지적이 허황되게 들리지만은 않는다.

 

대통령의 행적이 소중한 외교의 장에서 국민이 부여한 성실의 의무를 다한 것인가에 대한 판단은 국민의 몫이다. 정권을 비호하는 KBS의 시각을 일방 이식할 문제가 아니다.

 

문 정부 언론자유 지수 높다. 탈원전 한전적자 상관없다. 대통령 말레이 총리 인니어 인사 외교 결례 아니다.’ KBS 메인 뉴스 뉴스9’이 다룬 팩트체크 주제다. 팩트체크의 이름으로 진짜 팩트를 호도하고 있다.

 

KBS가 지금과 같은 행태를 계속한다면 언론이라는 이름을 떼고 홍보대행사 간판을 내거는 것이 맞다.

 

연간 6,500억원 수신료는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는 방송 본연의 역할을 다하라고 지불되는 것이다. 국민의 지갑에서 청와대 홍보방송비가 나가야할 이유는 아무데도 없다. 수신료 절대 거부라는 국민의 회초리가 이미 목전에 와있음을 KBS는 명심하라.

 

 

 

2019. 7. 9.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 희 경





이전글 사회적 대화가 실종된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계속 계륵(鷄肋)으로 놔둘 것인가? [장능...
다음글 대한민국 국민들은 안보불안 없는 나라에 살 권리가 있다.[이창수 대변인 논평]